인연(因緣)

-梵水-





 
인연(因緣)이란 인(因)과 연(緣) 및 결과(結果)를 낳게 하는 직접 원인이 인(因)이고, 외부에서 이를 돕는 간접적인 원인이 연(緣)이다. 그러므로 일체의 존재는 모두 인연의 취산(聚散)에 따라 생멸 변화를 일으킨다. 그리고 인연(因緣)은 원인을 뜻하는 인(因)과 같은 의미지만, 인(因)과 연(緣)을 둘로 나눴을 때, 인(因)은 결과를 낳게 하는 직접적, 내부적 원인이며, 연(緣)은 인(因)을 도와 결과를 낳게 하는 간접적, 외부적 원인으로 원인과 조건에 해당된다. 또한 인(因)은 친인(親因), 내인(內因) 등으로 불리고, 연(緣)은 소연(疎緣), 외연(外緣)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런 까닭으로 인연을 따르는 존재를 인연생(因緣生), 연생(緣生), 연성(緣性) 등이라 부르며, 그런 도리를 인연생멸(因緣生滅)의 이치, 인연론(因緣論), 인과론(因果論)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를 만유 제법의 이시적(異時的) 관계에서 "이것이 생 하면 저것이 생 한다."는 시간적인 의미와 만유제법의 동시적(同時的) 상호관계에서 "이것이 있으면 저것이 있다."는 공간적 의미로 파악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