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zine 월간 좋은인연 불기 2551(2007)년 8월호 Vol.7,No.79. Date of Issue 1 Aug ISSN:1599-337X 

 

 

 

 

 

 

 

 

 칠칠 49재

범수

 저녁 늦은 시간 49재에 대한 문의 전화가 걸려 왔다. 볼일 때문에 먼 곳에 있던 터라, 이튿날 아침 일찍 되돌아 왔다. 그러나 갑자기 사정이 생겨 취소하게 되었다며 미안해 하길래, "못한다고 하다가도 하는 수도 있고, 한다고 했다가도 못하는 수도 있으니" 괜찮다고 하였다. 사실 고의로 그런 것도 아니며, 또 심성 고운 불자들은 그런 일로 인해 절에 가는 것을 미안해 할 수도 있으니, 이럴 때 일수록 마음을 잘 헤아려 드려야 한다. 그렇게 잊고 있는데 며칠이 지나 또 전화가 와서는 지내겠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안해서 절에 가기가 그렇네요."하며 말끝을 흐린다. 불자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좋은 대목이다. 악의적인 마음으로 그런 것도 아닌데 말이다. 한다고 했다가 못한다고 했다가 다시 한다고 하였으니, 그도 그럴 것 같지만 필자의 생각은 시절인연에 따라 그렇게 된 것으로 볼 뿐이다. 하여튼 우여곡절을 끝에 드디어 재를 지내게 되었다. 칠칠49재 초재가 끝난 다음 재자들과 재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 소요경비를 묻길래 "하시고자 하는대로 해드리겠습니다."며 간단하게 말씀드렸다. 재에 임하는 그 분들의 모습을 봤기 때문이다. 그리고 재를 지내려고 내는 경비에 따라 지내면 되는 것이지 딱히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그러자 그 가운데 한 분이 "사실 서울에 다니는 절이 있지만, 동생들을 포교하기 위해 일부러 여기에서 지내려고 하는 것입니다."라고 한다. 이 말을 듣는 순간 가슴이 찡하게 저려왔다. 과연 저런 신심이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죽음마저 한 단계 승화시키려는 불자의 거룩한 자세에 속으로 불보살님의 가피가 함께 하기를 기원 드렸다.
 49재를 지내다보면 사람 수만큼의 사연을 듣게 된다. 죽은 사람 좋은데 가라는 염불말고 살려내는 염불을 해 달라고 울부짖는 분. 첫 임신의 몸으로 눈물만 흘리던 분, 종교 때문에 아무도 참석하지 않는 재 등등 이루 열거하기 어려운 사정을 담고 있다.
 칠칠49재의 재(齋)란 신명(神明)을 받들어 복을 비는 의례인 제사(祭祀)와는 다르다. 재(齋)란 신심(身心)을 청정하게 가지고 행위를 삼가하여 반성하고 늘어진 마음을 경계하는 것으로 재계(齋戒: 淸淨身心, 而愼防身心之懈怠)라고도 한다. 그리고 49재란 사후 사십구일동안 사자를 위한 추선공양을 올려 명복을 빌며 극락정토에 왕생하기를 발원하는 것이다. (人死後卽刻受生爲中陰(中有)之身, 若生緣未和合, 迷於中有, 每隔七日卽數死數生, 直至第七個七日, 卽四十九日, 次生之生緣決定, 遂轉赴他生. 於此期間, 爲死者追善供養, 祈求冥福, 使之獲致果報而得往生極樂淨土. 供養始自第七日, 其後每隔七日供養一次, 止於第七次. 關於中陰追善之說)
이를 칠칠재(七七齋) 人死後四十九日間, 親屬每七日爲其營齋作法;或指第七次之追薦日, 稱爲七七齋. 蓋人命終後至受報間稱爲中有, 中有之壽命但極於七日而死;死而復生, 未得生緣, 輾轉而至七七日, 自此以後定得生緣, 方受報, 此間親屬爲亡者修法追福, 可轉劣爲勝.)라고도 하는데 같은 의미이다.
 필자는 칠칠49재를 지내시는 분들에 해드리는 이야기가 있다. 사람이 살면서 알든 모르든 업을 짓게 마련인데 그 업에는 좋은 업(善業)도 있지만 나쁜 업(惡業)도 있다. 그런 업은 자신이 지으며 그 경중에 따라 다음생이 결정된다. 이것을 ‘識心隨業 如人負債 强者先牽 心緖多端 重處偏墜(우리의 마음이 업을 따라가는 것은 마치 빚진 사람을 힘센 사람이 먼저 끌고 가는 것처럼 마음에 많은 갈래가 있으나 무거운 쪽으로 치우쳐 떨어진다.)' 라는 말을 들려준다. 그러므로 현재 자신의 삶을 되돌아 봐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미처 자각하기도 전에 임종을 맞는게 일반적일 것이다. 자연히 금생에 대한 정리와 다음 생에 대한 준비가 되지 못은 상황에서 금생의 마지막 통과의례로 지내게도 될 것이다. 그러나 생노병사의 사실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삶이라면 정중하게 다음 생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로서 49재를 대비해야 할 것이다. 즉  금생(現生)에 받은 이 몸을 그동안 잘 섰으니 그에 대한 고마움으로 최대한 예의를 갖춰 품위 있게 매듭지은 뒤. 다음 생을 위해 공(功)을 들이는 것이다.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맞이하기 위한 최소한 마음 자세가 아닐까 한다.

 

 

 

 새벽시장

장남지

안개에 가려 있지만 오늘도
하루 해는 고개를 내민다

달 그림자 채 가지 않은 시장
사람들이 술을 마신다

사람들은
오늘 흘릴 눈물에 목마르지 않도록
한 병 두 병 비워간다

허리굽어 복숭아 한 봉지에 꼭 쥐고 가는 할아버지
텃밭에서 가져오신 상추 두 소쿠리 마주앉은 할머니
질끈 묶은 머리 짙은 화장한 커피파는 아주머니
오늘 하루도 서로를 위해 눈물을 흘린다

아삭한 깍두기에 들깨 곱게 간 찹쌀수제비
오늘 나는 할머니의 따뜻한 눈물을 먹는다

 

 

 

 화려한 휴가

강승재

 2007년 여름은 여느때 보다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의 강세였던 것 같다. 스파이더맨을 필두로 캐러비안의 해적과 변신로봇군단 트랜스포머, 그리고 해리포터와 다이하드 4.0까지 올 여름은 한마디로 블록버스터의 홍수였다고도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아직 판타스틱4 등의 블록버스터들이 남았으니 블록버스터의 장맛비는 아직도 그치지 않았다. 이러한 블록버스터의 강세로 인해 한국영화는 자연히 주춤 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는 블록버스터의 공세도 있었지만 한국영화 자체의 경쟁력 악화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한국영화의 흉작 속에서 한줄기 소나기 같은 영화가 나왔으니 그것이 바로 화려한 휴가라고 할 수 있겠다.
 화려한 휴가는 많은 사람들이 아시다시피 5.18광주사태의 작전명이었다. 그 때의 5.18. 아직도 많은 사람들, 특히 유족들과 광주시민들의 가슴에 피멍으로 맺힌 이야기들. 그 때의 전범들이 아직도 버젓이 세상을 활개치고 있는 탓에 그 분노는 아직 사그러들지 못했다. 어쩌면 영원히 사그러들지 않을지도 모른다.

 1980년 5월, 광주. 택시기사로 일하는 민우(김상경 분)는 끔찍이 아끼는 동생 진우(이준기 분)와 함께 살고 있다. 그리고 진우와 같은 성당에 다니는 간호사 신애(이요원 분)를 사모하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때, 갑자기 계엄이 선포되고 광주로 투입된 특수부대원들에게 무고한 시민들이 총,칼로 폭행을 당하고 심지어 죽임을 당하기까지 한다. 눈앞에서 억울하게 친구와 애인, 가족을 잃은 그들은 퇴역 장교 출신 흥수(안성기 분)를 중심으로 시민군을 결성해 무모하지만 순수한 열흘간의 사투를 시작한다.

 미디어 다음에서 연재했던 강풀의 ‘26년’이라는 작품이 있다. 5.18유족들의 후손들이 모여 전씨를 암살하려는 계획을 시도한다는 내용의 작품인데, 그 극중 화자의 말 중에 ‘용서를 하고 싶어도 용서를 비는 사람이 없다’라는 말이 있다. 이것이 우리역사의 현 주소라고 생각하면 정말 낯뜨거워지는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이 영화의 강점은 광주라는 소재의 극화를 아주 적절히 해내었다는데 있다. 지금도 인터넷 뉴스나 영화게시판을 보면 화려한 휴가를 보고 오열했다는 사람들도 많고 필자 또한 가슴이 울컥하는 느낌을 받았다. 그러나 이 영화의 단점은 정치적인 입장에서 이 영화를 견지할 때 그것이 비겁한 태도였다는 것이다. 영화는 5.18의 수뇌들을 정치적으로 고묘히 비껴가면서 그 때 광주에 있었던 군부의 자력결정으로 발포가 이루어지고 폭력이 이루어진 것마냥 그 당시의 광주를 다루어 버린다. 극중에서 짓밟히는 사람들을 보면서 가슴 아파하고 슬퍼할 수는 있겠으나 그것이 이 영화의 강점은 아니다. 그것은 단지 5.18이라는 소재의 역사적, 국민적 감정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이 영화는 세대변화가 지속될수록 잊혀 질 수도 있는 5.18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 영화가 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온 가족이 그것도 진지하면서 학습적으로 영화를 관람 할 수 있다는 데에 그 장점을 발견할 수 있다.  
 진작에 나왔어야 할 영화인 이 영화는 비록 그 사건, 그 시대의 무게를 그 보다 가볍게 다루고는 있으나 일단 재미있는 영화인건 확실하다. 간만에 한국영화에 단비가 될 이 영화가 다른 헐리웃 블록버스터들 보다 더 큰 흥행으로 국민 영화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해 본다.

 

 

受持
讀誦

 

 백유경

편집부

(九七)爲惡賊所劫失[疊*毛]喩: 昔有二人爲伴共行曠野。一人被一領[疊*毛]中路爲賊所剝。一人逃避走入草中。其失[疊*毛]者先於[疊*毛]頭?一金錢。便語賊言。此衣適可直一枚金錢。我今求以一枚金錢而用贖之。賊言金錢今在何處。卽便[疊*毛]頭解取示之。而語賊言。此是眞金。若不信我語今此草中有好金師可往問之。賊旣見之復取其衣。如是愚人[疊*毛]與金錢一切都失。自失其利復使彼失。凡夫之人亦復如是。修行道品作諸功德。爲煩惱賊之所劫掠。失其善法喪諸功德。不但自失其利復使
餘人失其道業。身壞命終墮三惡道。如彼愚人彼此俱失

97. 비단 옷과 순금을 모두 빼앗긴 사람 : 어느 날 두 사람이 넓은 들판을 함께 가다가 도적을 만났다. 다행히 한 사람은 풀 속에 숨었지만 한 사람은 비단옷을 빼앗기고 말았다. 옷을 빼앗긴 사람은 그 옷 끝에 금전 한 푼을 메달아 두었었는, 도적에게 “그 옷은 금전 한 푼 값에 해당한다. 지금 금전 한 푼을 줄테니 그 옷과 바꾸자.”라고 했다. 도적은 이 말을 듣고. “그 돈이 지금 어디 있는가.”라고 묻자 그는 그 옷 끝을 풀어 금을 내어 보이며 말했다. “이것이 바로 그 순금이다. 만일 내 말이 믿어 지지 않거든 지금 이 풀 속에 훌륭한 금사(金師)가 있으니 가서 물어 봐라.” 그러나 도적은 금과 옷을 모두 가져 가버렸다. 결국 자기의 이익만 잃은 것이 아니라, 남도 잃게 하고 말았다.
 범부도 그와 같다. 도를 닦아 행하고 온갖 공덕을 지었다가, 번뇌라는 도적에게 겁탈 당하여 그 착한 법도 잃고 온갖 공덕도 잃고 만다. 그리고 또 제 이익만 잃는 것이 아니라 남의 이익도 잃게 한다. 그리하여 몸이 허물어지고 목숨이 끝난 뒤에는 세 갈래 나쁜 길에 떨어지나니, 마치 저 어리석은 사람이 이것저것을 모두 잃는 것과 같다.

 

(九八)小兒得大龜喩:  昔有一小兒。陸地遊戱得一大龜。意欲殺之不知方便。而問人言云何得殺。有人語言。汝但擲置水中卽時可殺。爾時小兒信其語故卽擲水中。龜得水已卽便走去。凡夫之人亦復如是。欲守護六根修諸功德
不解方便。而問人言作何因緣而得解脫。邪見外道天魔波旬。及惡知識而語之言。汝但極意六塵恣情五欲。如我語者必得解脫。如是愚人不諦思惟。便用其語身壞命終墮三惡道。如彼小兒擲龜水中
 此論我所造  合和喜笑語          多損正實說  觀義應不應          如似苦毒藥  和合於石蜜
 藥爲破壞病  此論亦如是          正法中戱笑  譬如彼狂藥            佛正法寂定  明照於世間
 如服吐下藥  以?潤體中          我今以此義  顯發於寂定            如阿伽陀藥  樹葉而?之
 取藥塗毒竟  樹葉還棄之          戱笑如葉?  實義在其中            智者取正義  戱笑便應棄
尊者僧伽斯那造作癡花?竟

98. 어린아이가 큰 거북을 얻은 비유:  옛날 어떤 아이가 육지에서 놀다가 큰 거북이 한 마리를 얻었다. 그것을 죽이고 싶었으나 그 방법을 알지 못해 다른 사람에게 물었다. “어떻게 죽입니까” 누군가 “물 속에 던져두어라. 그러면 곧 죽을 것이다.”라고 했다. 아이는 그 말을 듣고 거북이를 물 속에 던졌다. 그러나 거북이는 물을 얻어 곧 달아났다.
 범부들도 그와 같다. 여섯 가지 감각기관을 지켜 갖가지 공덕을 닦으려 하지만 그 방법을 알지 못해 어떤 사람에게 묻는다. “어떻게 해야만 해탈을 얻을 수 있느냐.” 삿된 소견을 가진 외도와 악마와 또 나쁜 벗은 그에게 말한다. “너는 그저 여섯 가지 경계를 뜻대로 받아들이고 다섯 가지 욕심을 마음대로 즐겨라. 내 말대로 하면 반드시 해탈을 얻을 것이다.” 그리하여 그 사람은 깊이 생각하지도 않고 곧 그 말을 따르다가, 몸이 허물어지고 목숨이 끝난 뒤에는 세 갈래 나쁜 길에 떨어지나니, 마치 저 어린애가 거북이를 물 속에 던지는 것과 같다.

 내가 이제 이 논(論)을 짓나니 우화 같은 말이 한 데 뒤섞여 진실하고 바른 말을 손상시킨 것 같지만, 읽는 이는 잘 관찰하라. 마치 쓰고 독한 약물(藥物)을 달콤한 꿀에 섞으면 그 약은 온갖 병을 낫게 하는 것처럼 이 논도 또한 그와 같다. 바른 법 가운데 우스개 이야기는 비유하면 마치 저 미친 약과 같다. 부처님의 바른 법은 극히 고요해 세상을 밝게 비추어 주나니 마치 소화제를 먹은 것 같아서 우유처럼 몸 속을 부드럽게 한다. 나는 지금 이런 이치로 마음을 파헤쳐 극히 고요하게 한다. 그것은 마치 저 아가다 약을 나뭇잎에다 싼 것 같아서 약으로 상처를 치료한 뒤에는 그 나뭇잎은 버려야 한다. 우스개 말은 겉에 싼 잎과 같고 진실한 이치는 그 속에 있나니 지혜로운 사람은 바른 이치를 취하고 우스개 말은 버려야 한다. 존자(尊者) 상가세나(僧伽斯那)는 어리석은 꽃목걸이를 지어 마친다.

 



좋은인연

 

 

 경주 남산 윤을골 마애불

 편집부

 

 칠칠49재

 범수

 

 새벽시장

 장남지

 

 화려한 휴가

 강승재

 

 백유경(終)

 편집부

 

The Monthly Web Magazine DHARMA(ISSN: 1599-337X)
발행인: 범수스님
(EDITOR E-mail   savaha@nate.com)
www.savaha.or.kr



 

 나눔과 어울림을 지향하는 좋은인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