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zine 월간 좋은인연 불기 2550(2006)년 8월호 Vol.6,No.67. Date of Issue 1 Aug ISSN:1599-337X 

 

 

 

 

 

 

 

 

 고무신

범수

 사회인들은 하이힐과 반짝이는 구두로 한껏 멋을 부리지만 스님들의 신발형태는 한결 같다. 여전히 털신이라는 방한화와 고무신을 신으니 말이다. 신발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겠지만 '고무신을 거꾸로 신었다'것처럼 자주 회자되는 말도 드물 것이다. 즉 '변심'을 나타내는 것으로 이 말에 따를 것 같으면 실재든 아니든 여성이라면 고무신을 한번 씩 신어 본 것이 된다. 이처럼 고무신은 우리 삶과 깊숙이 연관되어 있지만 실재로 신고 다니는 사람은 손 꼽을 정도로 드물다. 조달청에서도 더 이상 검정 고무신을 구입하지 않음으로써 시골 장에서조차 보기 어려운 실정이 되어 버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명맥을 유지하기 위해 칼라 고무신과 같은 형태로 변화하며 나름대로 안간힘을 쓰지만 호시절은 지나 버린 듯 하다.
  피라미를 고무신에 담아 두 손으로 받들고는 조심조심 걸어본 적이 있다면 요즘같이 더울 때 고무신에 얽힌 추억 한 두 가지 정도는 떠오를 것 같다. 필자는 발에 땀이 많이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