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zine 월간 좋은인연 불기 2546(2002)년 2월호 Vo.2,No.13. Date of Issue 1 Feb ISSN:1599-337X 

 

 

 

 

 

 

 

 

 

 

 부처님

범수

 우리가 흔히 하는 말 가운데 '부처'란 사회 통념상 고타마 부처님(석가모니)을 가리킬 때가 많다. 그러나 '부처'란 '붓다'(Buddha)의 음역으로써 '불'(佛), '각자'(覺者), 등으로 번역하며, 일반적인 의미로서 '진리를 깨달은 자'를 가리키는 보통 명사이다. 그래서 사용되는 곳에 따라 '고타마 부처님'외 다른 의미로 파악될 때가 더 많다. 그 가운데 '부처'라는 말이 사용되는 곳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경우를, 전문적인 교리 해석보다는 일상적인 상황에 초점을 맞추어 살펴보기로 하자.
 먼저 우리가 흔히 '부처님' 이라고 말할 때, 통념상 고타마 부처님(석가모니)을 지칭하지만, 그 외에도 , 미륵 부처님 , 약사 부처님 등, 깨달음을 성취하고 중생들을 구제하는 모든 부처님께 공통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때에 따라선 정확한 *명호(名號 이름)를 함께 말함으로써 혼동을 피하는게 바람직할 것이다.
 두 번째 '깨달으면 부처'가 될 수 있다는 말은 '깨달음의 완성을 부처'라고 부른다는 뜻으로 '진리를 깨달은 자'를 '부처'라고 하는 말과 다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때 '부처'란 역사적인 고타마 부처님을 지칭하는 말이 아니라 '진리를 깨달은 자'를 '부처'라고 한다는 의미이다.
 세 번째 "성불하세요" 란 깨닫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으로써, 이 때도 역시 '불'이란 '진리를 깨달은 자'의 의미로, "성불하세요"란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발원과 함께 축복의 의미가 담겨있다.
 네 번째 "마음이 부처"란, 모든 중생은 '불성(깨달을 수 있는 능력 또는 성품)을 지녔다'라는 말로써, 누구든지 '깨달을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는 말이지, 온갖 욕망에 사로 잡혀 있는 미혹한 심리 상태를 보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즉 '깨달을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마음'을 '부처' 라고 명사화해서 부를 뿐이다. 그리고 설사 깨달음을 성취했다고 해도 그것이 곧바로 고타마 부처님과 동격이라는 뜻은 아니다.
 이처럼 '부처'라는 말은 쓰이는 곳에 따라 여러 의미를 지니기 때문에 정확한 의미를 모르면 혼동하기 쉽다. 즉 같은 말일지라도 쓰이는 곳에 따라 다른 의미를 지니기 때문에, 하나의 개념으로 여러 경우에 동시 적용하려 한다면 오류가 생기게 된다. 그래서 이 같은 오류는 결국 잘못된 판단을 야기하여 엉뚱한 결과를 초래한다. 이같이 잘못 이야기 되어지는 것 가운데 "부처님께서 벌 주신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부처'라는 말과 묵시적으로 고타마 부처님을 가리키는 '부처님'에 대한 개념을 잘 모르기 때문에 범하는 실수로써, 고타마 부처님을 '신'에 비유했기 때문에 생기는 경우이다. 그러나 '고타마 부처님'에게는 '신'(神)이나, '창조자', '정복자', '심판자'와 같은 성격이 없다.
 고타마 부처님의 '자비(慈悲)'는 무한이며 무상(無償)으로 대가나 조건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증오(憎惡)나 원한을 전혀 가지지 않는다. 그런 까닭에 무조건적인 신앙이나 일반적인 광신(狂信)을 배척하고, 관용(寬容)과 동시에 일체의 평등을 실현코자 한다. 따라서 누구에게 '벌'을 주거나 '저주'를 퍼 붇는 일이란 상상도 할 수 없으며, 불교 경전에도 그런 내용은 없다.
 불교의 교조이며 역사적 실제 인물이셨던 고타마 부처님(석가모니)은 보통 '석존'(釋尊), '세존'(世尊), '석가모니'(釋迦牟尼), '부처님' 등으로 존칭되는데, '석가모니'에서 '석가'는 민족의 명칭이고 '모니'는 성자의 의미이다. 그리고 본래 성은 '고타마'(瞿曇구담 Gotama)이며, 이름은 '싯다르타'(悉達실달 Siddhattha)로, '고타마 싯달타'(B.C.624년~B.C.544년)는 인도(네팔) 가비라국 태자의 신분으로 태어나셨다. 이 때 부왕(父王)이었던 정반왕은 매우 기뻐하여 '모든 것을 성취하는 자'라는 뜻으로 '실달타'(悉達多)라고 이름 지었지만, 29세에 출가하여 6년 동안의 수행을 통해 깨달음을 성취한 뒤, 불교의 교조이자 인류 역사상 위대한 성인으로서 '붓다(Buddha佛陀)라 불리게 되었다. 한편, 동시에 여러 부처님을 거론할 경우, '여래'(如來)라 하여, '불'(佛)과 더불어 자주 사용된다. 참고로 고타마 부처님을 가리키는 호칭 가운데 대표적인 '여래 십호'가 있다. 이것은 부처님의 덕(특성)을 열 가지 *명호(이름)로 나타낸 것으로 명호와 의미는 다음과 같다.
① 여래(如來): 진리에 따라서 왔고, 진리에서 나타남을 말함.
② 응공(應供, 阿羅漢): 인간과 천신들 모두로부터 공양과 존경을 받을 만한 것을 말함.
③ 정변지(正遍知): 바르고 완전하게 진리를 깨달은 자.  때로는 무상정등각(無上正等覺)이라고도 불리고
                             정각자(正覺者)라고도 한다.
④ 명행족(明行足): 지혜(智慧)와 언행(言行)이 완전한 것을 말함.
⑤ 선서(善逝): 미혹의 세계를 잘 뛰어 넘어서, 다시 미혹에 세계에 빠지지 않음을 말함.
⑥ 세간해(世間解): 세간 출세간, 즉 세상의 모두 일을 바로 아는 것을 말함.
⑦ 무상사(無上士): 세상에 있어서 가장 존귀하신 이를 뜻함.
⑧ 조어장부(調御丈夫): 중생을 조어(調御)하여 열반으로 인도하는 것을 말함.
⑨ 천인사(天人師): 미혹 세계의 중생들뿐 만 아니라 천신과 인간들의 교사(敎師)로서 대도사(大導師)를 말함.
⑩ 세존(世尊): 복덕(福德)을 갖추어서 존경받는 것을 말함.

 

 

 

 반지의 제왕

조혜숙

 19544년 출간된 이래 10억명의 독자를 확보한 J.R.R.톨킨의 <반지의 제왕>, 영화는 책 속의 내용처럼 지상에 존재하지 않는 세계와 고유한 언어와 문화를 가진 다양한 종족의 이야기를 에니메이션이 아닌 실사 영화로 만들어 졌습니다.
 먼 옛날 요정 왕들, 난쟁이 군주들, 그리고 인간의 왕들에게 모두 권력의 반지가 주어진다. 그러나 악의 힘에 동화된 샤우론은 이 모든 반지를 지배하기 위해 절대반지를 만들어 신들을 위협하고 무차별 전쟁을 벌인다. 그러나 오히려 전쟁에 패하면서 반지는 사라지게 되고 샤우론은 그 벌로 암흑의 세계에 갇히게 된다. 수 천년이 흐른 후 예전의 힘을 회복한 샤우론은 잃어버린 절대반지를 되찾기 위해 혈안이 된다. 한편 우연히 문제의 그 반지를 갖게 된 호빗족의 빌보(이안 홀름)는 친구이자 마법사인 간달프(이안 매커런)의 설득으로 반지의 유혹에서 벗어나 고향을 떠나면서 프로도(엘리야 우드)에게 그 반지를 맡기게 된다.
 샤우론에게 반지를 뺏기게 되면 그 반지로 인해 엄청난 재앙이 올 것을 알고 있는 간달프는 프로도에게 불의 산으로 가서 그 반지를 녹여 없애야 함을 일러주는데, 프로도는 호빗족의 친구인 샘, 메리, 피핀,과 길을 떠나면서 샤우론의 끈질긴 추적으로 많은 일을 겪게 되고, 인간종족의 전사 아라곤(비고 모텐슨)과 보르미르, 엘프족의 레골라스, 난쟁이족 김리, 간달프가 합세하여 9명의 (반지 원정대)가 만들어지고......


저도 아직 이 영화의 원작을 읽어 보진 못했지만, 원작 자체엔 흥미 진진한 모험담과 깊이있는 철학까지 실린 완벽한 텍스트라고 합니다.
절대적인 힘과 파멸을 동시에 안겨주는 반지의 마력에 샤우론처럼, 인간의 왕들처럼, 굴복하고 말 것인지의 문제는 원정대의 동기와 갈등이 됩니다. 과연 탐욕과 공포와 의심의 시험에서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까...

  가상세계를 다룬 원작을 에니메이션이 아닌 실사로 만든다는 것은 그의 불가능 이였지만, 톨킨의 열혈 팬이 스탶이 되고, 호러와 환타지의 프로인 피터 잭슨이 나서서  가능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2001년 12월 19일에 미국에서 개봉되어 닷새만에 9천만달러가 넘는 박스 오피스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또한 엑스트라만도 2만명이 넘었으며, 15개월의 촬영과 스텝들에게 제공된 커피 값이 무려 20만 달러라는 등, 수많은 에피소드를 뒷말로 남겨 놓은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는 이번에 완결되지 않고 "to be continued"로 "내년 12월 24일을 기대해 주십시오."라고 끝납니다. 충분히 기대가 될 만큼 재미있고 잘 만든 영화였습니다.

 

 

 

 

지미연

 "도발-충격적 이미지 독립예술제 '호부호형'전에 '낙태아'의 충격적인 사진을 출품한 지미연씨는 386 세대의 틈바구니에서 당당하게 발언권을 얻은 신세대 작가다. 3년전 우연한 기회에 낙태의  실상을 접하게 된 지미연씨는 출산의 강렬한 이미지와 낙태 과정의 끔찍한 장면을 카메라에 담아왔다."-스포츠조선 2000.1.14 -

지미연씨는 현재 상명대학교 예술디자인 대학원에 재학 중이며 개인전 외 다수의 단체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공포'를 주제로 한 실험을 통해 여러분들과 만날 것입니다.

작가의 말:  공포 시리즈 -학교-  
 고 1때의 일이다. 인일여고 3학년 선배가 등교 길에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그 후로 도서관에 그 언니의 혼령이 나타났다는 소문과 봤다는 아이들의 이야기로 학교는 공포에 휩싸인 적이 있었다. 이 이야기를 떠올리며 생각해 보니 우린 학교를 다니면서, 보통 한두 가지 정도의 이야기는 알고 있는 것 같다.
 "우리 학교는 원래 공동묘지라 저주 받아서 소풍이나 운동회가 되면 항상  비가 오는 거고, 이순신 동상은 밤만 되면 움직인다"는 등 학교에 얽힌 전설은 무궁무진하다. 지금은 이런 소재들이 학창시절에 대한 추억거리이자 재미있는 이야기로 다가오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공포였다. 
 학교는 참 묘하다. 낮에는 학생들도 많고 밝고 재미있어 좋은데, 밤이면 낮과 다른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작품에 대한 모든 권한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나를 찾아서

차지은

 지갑을 잃어버렸다. 여행 내내 조심하라는 충고로 받아들이기엔 한 번도 안 쓴 전화 카드와 신용 카드 때문에 자꾸만 신경 쓰인다. 그래서 곧바로 한국에 전화해서 카드 분실신고를 하고는 거의 서른 시간이나 걸리는 시안발 계림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말이 서른 시간이지 끔찍하다.
기차여행 내내 과일 같은 가벼운 음식으로 식사를 해결했다. 그리고 내릴 때쯤 나의 몸과 옷은 땀과 먼지 때문에 말이 아니다.^^
 계림에서 우연히 한국 사람들과 한국 말 무지 잘하는 헝가리 아저씨랑 어울렸는데, 여행의 묘미를 느낄 만큼 즐거웠다. 기분에 취해 덩달아 맥주까지 마셨다.
 엄마와 이모를 만나기 위해 13일 베트남 국경을 넘었다. 중국만큼 덥지 않아 밖에 다니기는 좋지만, 모기와 습기는 나를 금방 지치게 만든다 .
 여행하는 동안 처음 보는 음식들이 날 유혹한다.^^ "다이어트, 건강, 호기심 충족…", 이런 갈등 속에서 "언제 다시 이곳에 와서 먹어 보겠나" 라는 생각이 앞서지만 그래도 생각을 좀 해봐야겠다.^^
 7/20일 오늘 할머니 제사인데….."난 누구지?" 라는 화두를 가지고 여행하는 동안 경비 문제 때문에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중국에서 지출도 좀 있었지만 지갑 분실 때문에 차질이 생긴 것이다. 다행히 여권은 안전하지만…24일이면 엄마와 이모를 만날 수 있으니….^^
 하노이에서 산 금 반지를 만지작거릴 때 이상하게 마음이 편안하다. 마치 나를 지켜줄 것 같은 느낌이다.

엄마와 이모를 만나러 공항으로 가기 전에 깨끗이 씻었다. 혹 염려를 끼쳐 드릴까 봐.^^ "엄마 품에 안기면 모든 것이 평화롭다." 라는 생각을 즐기기도 잠깐, 두 분을 위해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데,,,그래서 "두 분에게 맞게끔 최대한 편안하고 즐겁게 다닐 수 있도록 짜자."는 결론에 도달했다. 자연히 경비 지출은 늘겠지만.^^ 킬링필드에 갔다 왔다. 그리고 내일은 앙코르 왓에 가야겠다.

보통 여행 때 겪는 고민 가운데 선물에 대한 고민은 쇼핑의 즐거움보다 부담감이 더 하다. 그래서 그런지 요즈음 선물 때문에 자꾸만 신경 쓰인다. 그 만큼 한국으로 돌아갈 날이 가까워졌다는 이야기겠지.
 태국에서 한국행 비행기표를 끊고 "난 누구지" 라는 화두에 "자신감"이라는 말로 대신 미소 지으며 여행 마무리를 위해 이것저것 챙기기 시작했다.

 

 

 

 new year

penny

A new year is starting up in Europe and many changes will occur in our lives.
Let us tell you how life is here in Europe. So, it’s winter since the 21st of December and we did not get the chance to have snow in Paris.
 The weather is very strange as we have seen many malfunctioning in every country. For example,
in Germany temperatures reached -30° Celsius. South of France, Spain and Greece were covered by snow. These have never happened before. Some people are very happy of this because it’s the 1st time they have snow in their village, they can play with snow, build snowmen. And now weather is getting above 0, so viruses redevelop in the atmosphere and there is an epidemic flu all over France. In a team of 15 people at Renault (one of the biggest French company) 5 of them did not go to work as they were sick.
This has also influences on blood donation which has declined and there is almost a shortage of blood in some regions of France. So hospitals need to postpone ‘non urgent’ operations and government has asked healthy people to go and donate their blood.
Since last 11th of September, people go less abroad to exotic countries. They have changed their plans and they stay in their home country visit places they have never been. This has greatly developed intern tourism. We also have changed our money into Euro. All day long, shopkeepers ask their customers “franc ou euro?” because we still have the possibility to pay with both French franc and euro. They need to have two separate cash machines. Imagine a grocery in Korea and shopkeeper always asking “won or euro?”. Funny, no?
Since last Friday, it’s been sales period and shop live their best sales ever because people buy more as they want to spend their last francs. Euro is also a big change for us.

 

유럽에도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그와 더불어 많은 변화들이 우리들의 삶 주변에서 일어날 것입니다.
유럽에서의 생활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12월 21일 이후 눈이 온 이레로 우리는 파리에서 눈을 볼 기회가 한 번도 없었습니다.
 날씨가 매우 이상해져서 모든 나라에서 이상 기후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기온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졌으며 남부 프랑스, 스페인, 그리스에도 눈이 왔습니다. 이러한 일은 한번도 없었던 일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마을에 처음으로 눈이 쌓이자 눈싸움과 눈사람을 만들며 너무나도 행복해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날씨는 영상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것은  대기 중 바이러스를 재활동케 하여 감기를 퍼지게 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대기업인 Renault에는 15명중 5명이 감기에 걸려서 회사에 나오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또 이러한 현상으로 헌혈이 줄어들어 피가 부족해지면서, 응급하지 않는 수술은 연기되고 있으며, 정부에서는 건강한 사람들에게 헌혈하기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9월11일 여파로 사람들은 외국으로 나가기 보다는 자기  고향에 가기를 더 선호하고 있습니다.  전에 볼 수 없던
일이죠.  
 지금 우리들이 가지고 있는 화폐는 유로로 바뀌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상인들은 종일 손님들에게 "프랑 또는 유로?" 라고 이야기합니다.
 프랑스는 여전히 프랑이나 유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인들은 두 단위로 분리할 수 있는 현금 기계가 필요합니다 .
 한번 상상해보세요. 한국상점에서 상인들이 한국 사람
들에게 "원 또는 유로?"라고 묻는다면 우습지 않을까요?
지난 금요일 이후로 상점들은 사상 최고의 세일을 단행
했습니다. 이것은 프랑으로 물건을 살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옇튼 유로는 우리들에게 큰 변화일 수밖에 없습니다.

(EURO)
 
(EURO)

 

 

 

 기도

황진희

 어느새 돌아 보니 시간이 이 만큼이나 흘렀습니다.
그냥 그냥 하루라는 시간을 버릇처럼 보내고 있었는데.
하루쯤이야 어때 하는 무책임하에서 그냥 버려 버린 시간들은 또 얼마나 많았는지....
갑자기 그 시간들이 너무 아깝다는 후회가 들기 시작합니다.
왜  그때 좀 더...라는 안타까움이 이렇게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지,
더이상 늦기 전에 이제라도 꽉 찬 하루를 보내야지 하면서도
지나간 시간은 눈에 훤히 보이는데 절실히 행해야할 나의 앞길은 아무리 더듬어도 찾아지질 않네요.
보이지 않는다고 없는 것이 아니요
느끼지 못한다고 지나가지 않는 것도 아닌데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그저 그저 최선을 다해보렵니다.
아직은 제 자신이 세상 보기를 할 수 있음에 감사드리며. 

 

 

절기
풍속

 

 경칩, 춘분

편집부

 경칩(驚蟄 3월 6일)은 24절기의 세 번째며, 우수(雨水)와 춘분 사이에 있다. 이 때 초목에 물이 오르고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나 벌레들이 잠에서 깨어나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토역(土役, 흙일)을 하면 탈이 없다고 해서 담벽을 바르거나 담장을 쌓았으며, 벽을 바르면 빈대가 없어진다고 해서 일부러 흙벽을 바르는 곳도 있었다. 또 단풍나무나 고로쇠 나무에서 나오는 즙을 마시기도 하였으며, 봄 미나리를 무쳐 먹기도 하였다고 한다.

춘분(春分 3월 21일)은 24절기의 네 번째며, 경칩과 청명의 보름 중간이 바로 춘분이다. 태양이 남쪽에서 북쪽을 향하여 적도를 통과하는 점을 춘분점이라 하며, 태양의 중심이 춘분점 위에 이르러 적도 위를 똑바로 비추며 밤과 낮의 길이를 같게 한다. 이 때 꽃샘바람이 많이 분다.

 



좋은인연

 

 

 慶州 吐含山 佛國寺 毘盧殿

 편집부

 

 부처님

 범수

 

 반지의제왕

 조혜숙

 

 공포

 지미연

 

 나를 찾아서

 차지은

 

 new year

 penny

 

 기도

 황진희

 

 경칩, 춘분

 편집부

 

The Monthly Web Magazine DHARMA(ISSN: 1599-337X)
발행인: 범수스님
(EDITOR E-mail   savaha@nate.com)
www.savaha.or.kr



 

 나눔과 어울림을 지향하는 좋은인연